검색

인천시, 온실가스 배출량 2030년 30.1%, 2040년 80.1% 감축 선언

3대 목표 및 전략, 10대 추진과제, 237개 세부사업 온실가스 감축 본격화

- 작게+ 크게

김두영 기자
기사입력 2021-04-19

▲  탈석탄 동맹(PPCA) 가입 선언식


인천광역시가 2050 탄소중립(Net-Zero) 달성을 위해 ‘제3차 인천시 기후변화 대응 종합계획’을 수립했다.
 
시는 2030년, 204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018년 배출량(6천6백만 톤) 대비 30.1%, 80.1%로 감축한다는 목표를 세웠다. 이는 지난해 12월 정부가 발표한 온실가스 감축 목표 수치**보다 높고 우리시 지역 실정에 맞는 온실가수 감축 계획을 제시했다.
 
본 계획은 20년을 계획기간으로 5년마다 수립·시행하는‘제3차 인천시 기후변화대응 종합계획(2021∼2025)’으로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총 9개월간에 걸쳐 자문회의, 녹색성장위원회, 중간·최종 보고회를 통해 대학교수, 공무원, 전문가, 시민단체 등 의견 수렴을 반영해 수립한 것이다. 
 
2030년, 2040년 온실가스 감축계획은 2018년 기준 인천시 온실가스 총 배출량은 66,177천톤CO2-eq 으로 현재 여건 및 중·장기계획에    대해 최대한 감축 노력을 기본원칙으로 하고 있다.
 
영흥화력발전의 연료전환 및 폐쇄시기를 3∼4년으로 앞당겨 조기 감축을 실현한다면, 2030년 온실가스 감축 후 배출량은 46,287천톤CO2-eq, 2040년 감축 후 배출량은 13,200천톤CO2-eq 으로, 이는 2018년 대비 2030년 30.1%, 2040년 80.1%로 온실가스를 대폭 감축하게 된다. 
 
인천시는 온실가스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“기후위기를 시민과 함께 안전하게 극복하는 탄소중립도시 인천”이라는 비전으로 3대 목표 및 3대 추진전략인 온실가스 감축, 기후변화 적응, 추진기반으로 구성하고 10개 추진과제를 중심으로 237개의 세부사업 등 체계적인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할 예정이다. 
 
또한 총 237개 온실가스 감축 세부사업에 대해 중복되는 사업을 포함해 총 160개 온실가스 감축 관리카드를 작성했으며 매년 관계기관, 기업체, 관련부서가 참여한 가운데 이행성과 평가를 실시하고 정책과 결과에 대해 환류 할 수 있도록 추진할 예정이다. 
 
한편, 시는 중·장기적인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해 금년 4월부터 2022년 2월까지 ‘2050 인천시 탄소중립 전략수립 용역’을 시행할 예정이다. 이번 용역의 가장 큰 특징은 학계, 산업계, 시민사회, 청년 등이 참여하는 탄소중립 포럼을 운영할 계획이다. 각 분야별로 7개 분과로 구성되고 각 분과별 8명 내외로 운영되며 각종 토론회 및 세미나를 통해 다양한 의견을 수렴할 예정이다.  
 
송현애 시 환경기후정책과장은“2050 탄소중립 목표달성에 기틀이 될 수 있도록 영흥화력의 조기폐쇄 유도, 신재생에너지 확대, 친환경 자동차의 보급 등 다각적인 방법으로 노력하겠다”라고 말했다.
 
한편, 인천은 GCF 등 환경관련 국제기구가 소재하고 있으며 지난 2018년 10월 ‘48차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(IPCC) 총회’와 2019년 4월 송도‘2019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’을 개최한 바 있다.
 
금년 12월에는 2021 유엔기후변화협약 적응주간을 개최할 예정이며 이런 다양한 국제행사 개최 경험을 바탕으로 인천은 2023년 12월에 개최되는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(COP28)가 유치될 수 있도록 캠페인, 홍보 등 다각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. 
 
트위터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스토리 band naver 텔레그램 URL복사
광고
URL 복사
x

PC버전

Copyright ⓒ 디스커버리뉴스 DiscoveryNews. All rights reserved.